정부, 부활절 앞두고 또 종교계 지목해 주의 요청

2021-04-02

정부, 부활절 앞두고 또 종교계 지목해 주의 요청

- “방역수칙 철저하면 위험 줄이며 종교활동 가능”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가 부활절을 앞두고 다시 한 번 기독교계를 지목하며 주의를 요청했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리브리핑을 열고 “지난 1월부터 3월 27일까지 교회 등 종교시설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례는 총 47건으로 환자 수는 1천 7백여 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2월 이후 환자 발생이 감소하는 추세였으나, 3월 중순 이후 환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며 “주로 증상이 있었음에도 예배 등 종교행사에 참여한 교인을 통해 다른 교인들에게 감염이 전파된 사례가 많았다. 교인 간 식사, 소모임, 교회 내 카페 이용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했다.


이어 “2월 이후 환자 발생이 감소하는 추세였으나 3월 중순 이후 환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며 “주로 증상이 있었음에도 예배 등 종교행사에 참여한 교인을 통해 다른 교인들에게 감염이 전파된 사례가 많았다. 교인 간 식사, 소모임, 교회 내 카페 이용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4월에는 부활절과 라마단 기간이, 5월에는 부처님 오신 날 등 종교계의 주요 의례가 있다”며 “서울 성동구의 모 교회의 경우 평소 지정좌석제 등 철저한 방역관리를 하고 있어 지난 3월 8일 한 명의 교인이 확진이 되었지만 7천 명에 달하는 교인 중에 추가 환자는 발생하지 않았던 사례가 있다. 이처럼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 집단 감염의 위험을 줄이면서 종교활동이 가능하다”고 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러한 모범 사례를 바탕으로 종교계에 방역수칙 준수를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와 함께 4월 11일까지 방역수칙이 실제 종교행사에서 잘 지켜지고 있는지 지속 점검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종교인들께서는 우리 사회를 코로나19의 위험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스스로 방역수칙을 잘 지켜 타의 모범이 되어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미각이나 후각에 이상이 있는 경우 예배나 모임 등에 참석하지 마시고 코로나 검사를 받아주시기를 바란다. 정규예배 이외의 소모임은 감염 확산의 우려가 있으므로 삼가 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번 4월 4일 서울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에서 드리는 부활절 연합예배는 현 거리 두기 방침보다 높은 기준으로, 좌석 수의 10% 인원만 초청해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종교계는 29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로 연장된 기존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방침에 따라, 수도권은 정규예배 좌석수 20% 이내, 비수도권은 30% 이내 집회 기준을 적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