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

2022-04-18

                                      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


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가 17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은혜 가운데 드려졌다.

한국교회를 하나로 묶으며 부활의 희망을 전한 ‘2022년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가 17일 부활주일에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에서 화려한 규모를 자랑하며 은혜롭게 드려졌다.

 

이번 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는 온·오프라인으로 함께한 한국교회 성도들은 물론, 주요 교단 및 단체의 대표들과 정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과 강원도 산불 이재민 위로, 전쟁의 참상 속에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과 희생자 위로 및 전쟁의 종식을 기원하는 염원을 펼쳤다.

 

연합예배는 특히, 절망의 시대에 한국교회가 예수그리스도의 부활안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고, 부활의 기쁜 소식을 온 나라에 전하며, 부활의 희망을 통해 더욱 빛을 발하는 한국교회가 될 것을 노래했다.

 

상임대회장 고명진 목사(기침 총회장)의 인도로 시작된 1부 예배에서는 상임대회장 강학근 목사(예장 고신 총회장)가 기도 인도했으며, 서기 김일엽 목사(기침 총무)와 언론위원장 김종명 목사(예장 백석 사무총장)의 성경 봉독에 이어, 예장 합동 직전총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부활의 기쁜 소식, 오늘의 희망(눅 24:30-32)’을 주제로 설교를 전했다.

 

소 목사는 설교에서 “부활의 기쁜 소식은 당시 제자들을 넘어 온 인류에게 희망이 되었다.”면서 “오늘 우리에게도 부활의 은혜와 위로가, 코로나 의료진과 소상공인, 강원도 산불 이재민 등에 충만하여 희망으로 다가올 것을 바란다.”고 염원했다.

 

소 목사는 또 “우리가 연합하고 하나가 될 때 교회는 시대의 정신이 되고 사상이 되며 희망이 될수 있다”면서 “우리가 하나가 될 때 초갈등 사회를 화해 사회로 만들고 분열된 국론을 하나로 모을 수 있으며, 국민 대화합과 통합의 사회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일은 한국교회가 다 할 수 없고 새 정부의 몫이기도 하다”며 “곧 시작될 새 정부가 분열된 한국사회를 통합하고 흩어진 국론을 하나로 묶는 일에 최선을 다 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소 목사는 “대한민국 건국 정신과 근간을 이룬 것은 기독교 정신이었다”며 “더 거슬러 올라가면 그리스도 십자가와 부활의 복음이 있고, 오늘 우리도 이 정신을 가지고 시대와 역사를 섬기며 부활 복음으로 더 많은 사람이 진정한 복음의 자유를 누리고 구원의 즐거움을 누리도록 해야 한다.”고 권면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드리는 부활절 연합예배가 거룩한 나비효과를 이뤄 코로나로 고통당하는 이와 소상공인, 강원도 화재민들에게 하나님의 위로와 희망으로 전달되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선에 화해와 평화의 꽃이 피어 전쟁이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상임대회장 김은경 목사(기장 총회장)의 봉헌기도와 여의도순복음교회 찬양단의 봉헌송에 이어 참석자들은 특별기도를 드리며 부활절 예배의 의미를 더했다. 특별기도는 공동대회장들이 나섰으며, 김헌수 목사(예장 웨신 총회장)와 표세철 목사(예장 개혁총연 총회장), 조옥선 목사(예장 합동중앙 총회장), 김홍철 목사(그교협 총회장)가 각각, ‘부활의 기쁜 소식이 온 누리에 울려 펴지게’, ‘코로나19 팬데믹의 역경을 딛고 희망을 노래 할수 있게, ‘새로 선출된 대통령에 지혜를 주사 대통합의 새 시대를 열수있도록’, ‘세상의 빛이 되는 거룩한 교회로서 다시 회복되는 한국교회가 될수 있도록’을 주제로 이끌며 간구했다.

 

상임대회장 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총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이어진 2부에서는, 준비위원장 엄진용 목사(기하성 총무)의 사회로 ‘환영과 결단’의 순서가 마련됐다.

 

먼저 대회장 이상문 목사(예성 총회장)가 대회사를 전했으며, 이 목사는 “우리는 지금 나라 안팎으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부활절을 기점으로 코로나의 긴 터널이 끝나길 원하며, 전쟁의 포화도 멈추고, 어려움에 처한 산불피해지역 국민들의 아픔이 치유되며, 한국교회가 갈등과 분열을 넘어 화합과 통일의 시대를 향해 출발하길 원한다”고 희망했다.

 

그러면서 “국가적으로 선택과 정의가 아니라 하나님의 공의와 공정한 헌법 안에서 새 시대가 열리길 원하며, 특히 임기를 시작하는 대통령 당선자를 통해 지난 시대의 아픈 역사와 이념의 대립, 세대갈등과 사회적 상처들을 씻어내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의 발판위에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가 되기를 바라며, 그 국력의 힘으로 세계선교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영훈 목사는 환영사를 통해 부활절을 반기며, "부활신앙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자"고 권면했다.

이어서 기하성 대표총회장이며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인 이영훈 목사가 환영사를 통해 예배 참석자를 반겼다. 이 목사는 “1947년 이래로 한국교회가 부활주일을 함께 기념한 전통을 이어 올해는 74개 교단이 연합하여 한자리에 모였다”고 환영하며 “예배에 참석한 모든 목회자님과 성도님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축복한다”고 반겼다.

 

이어 이 목사는 “지난 3년간 코로나19사태로 한국교회는 많은 고난을 겪고 여러 시련을 마주해야 했다”고 돌아보며 “하지만 한국교회는 예배의 자리를 지켜냈고 이 어려운 시기를 끝내 이겨냈고, 이는 우리 한국교회가 뿌리내리고 있는 순교자의 신앙과 한국교회 성도들의 가슴에 살아 숨쉬는 부활신앙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덧붙여 이 목사는 “한국교회는 코로나 사태를 통과하며 더욱 강해졌으며, 앞으로 어떤 시련과 역경이 다가온다고 할지라도 성령 충만과 부활 신앙으로 무장하여 더욱 굳세어지고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게 될 것”이라고 격려하며, “이번 부활절 연합예배가 한국교회 제2의 부흥의 기폭제가 되어 초대교회와 같이 하나님과 세상 앞에 칭찬받는 교회로 다시 한번 자리매김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며, 세상을 향해 담대히 나아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주인공이 되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상임대회장 김원광 목사(예장 합신 총회장)와 공동대회장 신민규 목사(나성 감독)가 부활절 선언을 선포했다. 선언에는, 부활의 복음이 시대적 희망임과 함께, 하나의 교회로 연합할 것, 기도와 전도할 것, 시대적 상황의 극복에 교회가 협력할 것, 이웃을 돌보며 선한 사마리아인이 될 것, 희망 대한민국과 성숙한 시민사회를 지향 할 것 등을 담았다.

 

상임대회장 류영모 목사(한교총 대표회장, 예장 통합 총회장)가 격려사를 이었다. 류 목사는 격려사에서 “지금은 어느 때 보다 부활의 기쁜 소식이 간절한 때”라며 “부활의 주님이 가시는 곳마다 생명의 역사가 나타나고 변화가 나타났다. 따라서 예수그리스도는 오늘 우리의 유일한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회는 복음의 순전함을 회복하고 변혁적인 제자도 를 통해 거룩함을 회복해야 한다. 그래서 희망을 기다리는 사회를 향해 희망을 전하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며 “한국교회가 사회를 통합하고 화해하고 치유하는 일에 앞장설 때 희망의 변화가 나타날 것이며, 정의가 물같이 흐르고 공정과 상식이 통하며 다음세대가 꿈꾸고 가난하고 약한 자들이 존중받는 나라, 희망의 나라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격려를 전했다.

 

이날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한국교회 모든 성도들이 주목하고 교단과 단체의 지도자들이 모두 참석하는 한국교회 대표적 연합 행사였던 만큼, 교계 밖의 관심도 지대했다. 특히 정치권에선 현·차기 대통령 및 각 정당 대표들이 대거 참석해 축하나 대독(代讀) 인사를 전하는 등 한국교회의 거룩한 잔치에 빛을 더했다.

 

예배에 참석한 정계 인사들.

예배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오세훈 서울시장 등 정계 인사들.

이어서, 동해안 산불피해 이재민과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한 위로금을 전달하는 순서가 뒤를 이었으며 대회장 이상문 목사가 류영모 목사에게 모금한 헌금을 전달했다.

 

상임대회장 김기남 목사(예장 개혁 총회장)의 ‘위탁과 파송’ 및 상임대회장 이정현 목사(예장 대신 총회장)의 파송 기도에 이어, 사무총장 이강춘 목사(예성 총무)의 광고를 끝으로 2022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의 모든 순서가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