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노회 122회 정기노회

2022-05-09


2022년 4월 19일 강남교회에서 서울남노회 122회 정기노회가 있었다. 금번 노회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지난 회기와 마찬가지로 시간을 단축하여 오전 중에 모든 회무를 마쳤다. 회원 점명도 노회원들이 입장시 사전에 작성된 노회원 출입명부로 대신하고, 각 상임위원회의 보고를 완전보고로 받은 후, 조직 개편은 폐회 후 각 위원회 별로 조직하여 추후 보고하도록 하였다. 임원은 노희의 전통에 따라 노회장 백용석 목사(강남교회), 부노회장 이정수 목사(목동교회)와 명안창 장로(관악교회), 서기 홍길태 목사(제자교회), 부서기 오세광 목사(더드림 교회), 회의록 서기 김동인 목사(양천교회), 회계 문형복 장로(발음교회), 부회계 방현용 장로(서광교회)를 추대하여 박수로 받음으로 은혜롭게 선출하였다. 신임 노회장인 백용석 목사는 취임사에서 코로나19로 많은 교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서로 힘을 합하면 능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 강조하면서, 새로 선출된 임원들과 함께 힘을 다하여 노회를 섬기겠다고 다짐했다.

 

헌의 안건으로는 임원회에서 헌의한 노회장례에 관한 규정을 통과시켰다. 그동안 노회에 장례가 발생했을 경우, 정해진 규정이 없어 매번 혼선을 빚었지만, 금번 규칙이 새롭게 재정됨에 따라 통일된 장례 절차에 따라 장례를 엄수할 수 있게되었다.

 

무엇보다 금번 노회에서 가장 큰 이슈는 지난 120 회기에 헌의되어 조직된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조직 개편을 위한 특별위원회에서 그동안 숙의하여 헌의한 조직 개편에 관한 논의였다. 이는 특별위원회가 조직되어 6개월간 논의와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걸처 121회 노회에 상임위원회와 시찰위원회를 개편하는 안을 헌의하였으나, 격론 끝에 6개월간 미비점을 보완한 바 있었다. 이에 특별위원회에서 다시 6개월간 연구하고 논의하여 이번 노회에 상임위원회 조직 개편안과 규정을 헌의하였고, 이것이 금번 노회에서 허락을 받게되었다. 이 후 일정기간 조정기간을 거친 후 124회 노회 부터는 새롭게 개편된 규정에 의해 상임 위원회의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부 준비에 박차를 가하게된다. 이를 통해 위원회 활동이 활성화되어 전 노회원들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상임위 활동에 참여하여 노회원으로서의 정체성과 소속감을 고양시킬뿐만 아니라 지교회에서의 사역에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